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동일 "아빠 역할 많았지만 '담보' 승이는 어려운 딸"

송고시간2020-09-28 07:00

영화 '담보', 9살 소녀를 키우게 된 사채업자 '두식' 역

영화 '담보'
영화 '담보'

[JK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민아빠'라는 칭호가 어색하지 않은 배우 성동일이 영화 '담보'에서 우리 집 아빠 같은 친근함으로 관객들을 찾는다.

까칠하지만 속정 깊은 사채업자 '두식'은 현실 속 성동일과 똑 닮아있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최근 만난 성동일도 두식이란 인물을 두고 "그냥 성동일이다"라고 해석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와 예능 '아빠! 어디가?'로 각인된 모습에서 벗어나고자 꾸민 연기를 하지도 않았다. 성동일은 "연기 변신은 없었다"라며 "내 나이에 맞는 역할이었고, 편안하게 연기했다"고 털어놨다.

이번 영화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감정을 억누르는 연기다. 영화 속 두식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아홉살 소녀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며 새로운 가족을 만들어 간다.

성동일은 "친딸은 함부로 해도 승이에게는 그렇게 할 수 없다. 야단도 못 치고, 아이가 불편해하는 행동은 안 하려고 노력한다"며 "낳은 정보다 기른 정이 크다고 하는데 승이는 어려운 딸이다.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는 "눈물 연기를 참 잘하는데도 감정을 다 억눌렀다. 관객들에게 (어떤 감정인지를) 던져줘야겠다고 판단했다"며 "남의 자식에게서 아빠라는 소리를 들으면 기분이 어떨까. 그러려면 어느 정도 노력을 해야 할까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배우 성동일
배우 성동일

[JK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렇게 완성한 '담보'는 가족에게 보여주고 싶은 영화다. 시사회도 아들과 두 딸이 함께했다. 아이들은 "앞부분은 아빠랑 똑같다", "아빠 왜 이렇게 욕을 많이 해"라는 반응들을 내놨다고 한다.

영화와 드라마, 예능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을 하고 있지만, 영화는 그에게 특별하다.

성동일은 "영화는 사회, 정치, 경제에 대한 기록성이 가장 많이 반영된다"라며 "아이들이 커서도 우리 아빠가 이때 이런 영화를 했다고 회상할 수 있는 것을 남기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담보'는 가족에게 소중한 앨범 같은 영화"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영화가 관객들에게 던지는 따뜻한 메시지도 이 시대를 살아가는 아빠로서 공감이 갔다고 했다.

성동일은 "우리가 어렸을 때는 동네 아저씨, 형, 할머니 다 인사하면서 살았는데 요즘은 옆집 사람이 죽어도 모른다"며 "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내 자식은 아니지만', '내 일은 아니지만'이라며 이웃에 관심을 가져보자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두식은 영원히 아빠가 될 수 없다. 영원한 아저씨다"라며 "(정상적인) 가족이 되기는 불가능하고, 평범한 가족이 되려고 계속 노력한다는 점이 이 영화가 말하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