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동평중·경원고 학생 확진…"접촉자 286명 검사"

송고시간2020-09-26 14:04

전날 확진된 경남 289번 확진자 가족, 증상일은 더 빨라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지역 이탈 (PG)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지역 이탈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경남 289번 확진자의 가족인 부산 동평중학교 학생과 경원고등학교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26일 오후 브리핑에서 학생 2명을 포함한 3명(부산405∼407번)이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부산의 누적 확진자는 407명이 됐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동평중학교 학생인 405번 확진자와 경원고등학교 학생인 406번 확진자는 경남 289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경남 289번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날 저녁에 가족들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두 학생도 확진 판정이 나왔다.

경남 289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증상이 나타났는데, 보건당국은 두 학생의 증상이 더 빨리 시작된 것으로 확인했다.

부산시는 해당 학교 폐쇄회로(CC)TV를 조사해 밀접접촉자 파악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동평중의 경우 86명이 검사 대상자인 것으로 분류됐다.

경원고의 경우 확진자와 같은 층을 쓴 200여 명이 검사대상이며 추가로 식당 매점을 이용한 학생들을 조사하고 있어 검사대상에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들에 대한 검사는 학교 운동장에 선별진료소를 꾸려 시작될 예정이다.

두 학생 외에 이날 추가 확진된 부산 407번의 경우 의심 증상으로 인해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까지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부산에서는 현재 62명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중증환자는 2명이고, 위중 환자는 4명이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