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프로야구 한신, 코로나19 집단 발생…7명 확진

송고시간2020-09-26 11:39

일본 프로야구 모습
일본 프로야구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일본 스포니치 등 현지 매체는 25일 "한신에서 선수 이와사다 유타(29), 하마치 마스미(22), 코스케 바바(25·이상 투수), 요카와 나오마사(29), 이토하라 겐토(28·이상 내야수)와 직원 2명까지 총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다니 오사무 한신 구단 본부장은 언론을 통해 공식 사과한 뒤 "선수들이 어떤 경로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현지 매체들은 한신 선수들이 지난 19일 나고야에서 열린 주니치 드래건스와 원정 경기를 마친 뒤 외부에서 회식하는 등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위반했다고 보도했다.

한신은 지난 3월에도 선수 3명(후지나미 신타로, 이토 하야타, 나가사카 겐야)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일본 프로야구 내의 첫 확진 사례였다.

한신은 25일 엔트리를 대거 교체하고 야쿠르트 스왈로스전을 정상적으로 치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