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격 공무원' 탑승 무궁화10호, 오늘 연평도서 목포항으로 출발

송고시간2020-09-26 05:00

야간운항 피해 27시간 항해 후 내일 오전 11시께 목포항 도착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조사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조사

(연평도=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해경선으로 보이는 선박 관계자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20.9.2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7일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온다. A씨가 실종된 지 엿새 만에 귀항하는 셈이다.

26일 해수부에 따르면 A씨가 실종 직전까지 탑승하고 있던 무궁화10호는 인천 해양경찰의 조사를 마치고 이날 오전 8시께 목포항을 향해 떠난다.

무궁화10호는 A씨의 실종 사실이 알려진 지난 21일 이후 소연평도에서 2.2㎞ 떨어진 해상에 정박한 채 그대로 머물러 왔다.

해경은 지난 24일 오전 수사관 3명을 파견해 A씨 실종 전후의 선내 상황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다.

관련 조사는 전날 오후 늦게 마무리됐지만, 목포로 가는 항로 주변의 어구로 인해 야간 항해는 안전사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무궁화10호는 연평도에서 밤을 보내고 날이 밝는 대로 출발할 예정이다.

연평도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슬리퍼
연평도 어업지도선에 남아있던 슬리퍼

(서울=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지난 21일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A(47)씨의 친형인 이씨가 선박에 있던 슬리퍼 등과 관련한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은 선박 내 밧줄 속에서 발견된 슬리퍼. 이씨는 이 신발이 동생의 것인지 확실치 않고, 밧줄 아래 있었던 상황이라 근거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2020.9.25
[실종된 공무원 형 이모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무궁화10호는 이후에도 주간에만 운항하고 밤에는 해상에 정박하기로 해 출항 27시간 후인 27일 오전 11시께 전남 목포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무궁화10호에는 A씨와 함께 승선했던 15명의 동료 어업지도원이 그대로 탑승하고 있다. 이들은 목포항 도착 후 일단 귀가 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해수부 관계자는 "공휴일인 관계로 함께 승선했던 동료들은 목포항에 도착한 직후 곧바로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라면서 "무궁화10호의 차기 출항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영상] 남겨진 공무원증, 고장난 CCTV…월북 가능성 두고 엇갈린 입장

oh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