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무원노조 "정부, 연평도 공무원 사건 진상 명백히 규명해야"

송고시간2020-09-25 19:55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조사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조사

(연평도=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해경선으로 보이는 선박 관계자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20.9.2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은 25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에 피격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유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진상을 명백히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공노는 이날 성명에서 "북측이 우리 정부 발표와 다르게 '불법 침입자가 사살된 것'이라고 밝혔으나 정부는 '북한의 만행'이라고 주장한 명확한 증거를 대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노조는 이어 "정부는 유가족의 이의 제기에도 월북 의혹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지 않아 망자의 명예까지 훼손당하는 상황"이라며 "불법조업 중국 어선에 맞서 목숨 걸고 일하는 최일선 공무원 노동자에 대한 정부와 정치권, 일부 언론의 무책임한 태도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확실한 정황만으로 촉발된 각종 의혹에 대해 정부가 유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명확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면서 "북측도 책임규명에 모든 노력과 지원을 다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