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통지문·SI 보면 김정은 아닌 간부지시인듯"(종합)

송고시간2020-09-25 18:00

"사체 표류 가능성…북한에 수색·원인규명 협력 요청"

"北사과, 서해교전 이후 두번째…상당히 이례적이고 진솔"

"사체 표류 가능성…북한에 수색·원인규명 협력 요청"

"北사과, 서해교전 이후 두번째…상당히 이례적이고 진솔"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2020.9.2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국가정보원은 25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살해되는 과정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개입한 정황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 비공개 간담회에서 "(사살이) 김 위원장에게 보고해서 지시받은 내용이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고 복수의 정보위 관계자가 전했다.

박 원장은 "유엔사 정전위를 통해 우리가 보낸 통지문을 북한이 받는 것을 보고 최소한 김 위원장에게 보고되지 않고 서해교전처럼 현지 사령관 등 간부 지시로 움직이지 않았나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 상에서도 그런 것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 원장은 피살 공무원의 사체와 관련, "사체가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에 사체 수색을 요구하고 원인 규명에 협력을 구하겠다. 우리 정부에서도 혹시 사체가 이쪽으로 올 수 있으니 사체를 적극적으로 수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북한이 공무원 사체를 불로 태웠다고 발표했지만, 이날 북한은 통지문에서 사체는 발견하지 못했고 부유물과 혈흔만 확인했다고 밝혔다. 통지문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사체 표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박 원장의 판단이다.

피살 공무원이 월북 의사를 표명했는지에 대해선 "SI상 본인이 월북했다는 표현이 있어서 국방부가 그렇게 보고한 것으로 안다"며 "오늘 북한 통지문에는 그런 내용이 없어서 오늘 저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에서 잘 분석해 파악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 피살 공무원 관련 국정원 보고받는 국회 정보위
북 피살 공무원 관련 국정원 보고받는 국회 정보위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왼쪽부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2020.9.25 zjin@yna.co.kr

박 원장은 북한이 통지문을 통해 사과 뜻을 표명한 데 대해선 "북한의 사과 표명은 서해교전 당시 서면 사과 후 이번이 두 번째"며 "표현 수위나 서술 방법 등을 봤을 때 상당히 이례적이고 진솔하게 사과하지 않았나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박 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북한의 경계·방역 지침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북한은 8월 25일 월경이 있을 때 사살하라고 지시했고, 9월 21일 비상방역사령부는 사살뿐 아니라 소각 처리하라는 지시도 이례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이 '국민이 먼저냐, 남북 관계가 중요하냐'고 묻자, "당연히 우리 국민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