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넷플릭스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제작

송고시간2020-09-25 09:42

박세완 주연…침체한 장르 플랫폼으로 부활할지 주목

배우 박세완
배우 박세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넷플릭스는 새 오리지널 시리즈이자 시트콤 장르의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를 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배우 박세완과 신현승, (여자)아이들 민니, 갓세븐 영재(본명 최영재), 모델 한현민 등이 출연한다.

(여자)아이들 민니
(여자)아이들 민니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한 대학교의 국제 기숙사에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시트콤으로, 다국적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담아냈다.

한국의 대표 시트콤을 만들어 온 제작진이 총출동했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기획과 연출에는 '남자 셋 여자 셋'·'논스톱' 등 청춘 시트콤을 제작한 권익준 PD, 에피소드 연출에는 '하이킥'·'감자별 2013QR3' 등을 연출한 김정식 PD가 참여했다.

'순풍산부인과'·'뉴논스톱'의 서은정 작가와 '논스톱'과 '막돼먹은 영애씨'의 백지현 작가가 각본을 만들었다.

최근 국내에서 시트콤 장르가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해 명맥이 끊기다시피 한 가운데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의 힘을 빌려 부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공개 시기는 미정이다.

모델 한현민
모델 한현민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