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조카 '삼촌·고모가 유산 가로챘다' 소송…"사기가 가업"

송고시간2020-09-25 03:10

비디오 인터뷰하는 트럼프 대통령 조카 메리 트럼프
비디오 인터뷰하는 트럼프 대통령 조카 메리 트럼프

[EPA=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딸 메리 트럼프는 24일(현지시간) 과거 트럼프 대통령 등 삼촌과 고모가 자신을 속여 막대한 유산을 가로챘다고 주장했다.

로이터·dpa통신 등에 따르면 메리는 이날 뉴욕시 맨해튼에 위치한 주 법원에 트럼프 대통령과 고모인 메리앤 트럼프 배리, 고인이 된 삼촌 로버트 트럼프가 유산 사기를 저질렀다는 내용의 소송을 냈다.

메리는 자신의 부친이 1981년 일찍 작고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 등이 "내 지분으로부터 돈을 빼돌리고, 그들의 사기 행각을 감추며, 내가 상속받을 진짜 금액을 속이기 위한 복잡한 음모를 꾸미고 실행했다"고 소장에 적었다.

이어 트럼프가를 이끌던 할아버지 프레드가 1999년 세상을 떠나자 트럼프 대통령 등이 "나를 쥐어짜서 수천만달러 이상을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장에서 "사기는 단지 가업일 뿐만 아니라 (우리 가족의) 삶의 방식이었다"고 말했다.

메리는 최근 펴낸 회고록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부정입학 의혹 등을 제기한 바 있다.

메리 트럼프의 폭포 서적
메리 트럼프의 폭포 서적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