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양성 이브라히모비치 "바이러스가 감히 도전? 무모해"

송고시간2020-09-25 01:57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명문 AC밀란에서 공격수로 뛰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8·스웨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ANSA 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단 측은 성명을 통해 "이브라히모비치가 오늘 밤 노르웨이의 FK 보되/글림트와의 유로파리그 3차 예선전을 앞두고 받은 바이러스 2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브라히모비치 외에 다른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고 구단 측은 부연했다.

이브라히모비치 본인도 트위터에서 "23일 1차 검사에선 음성이었으나 오늘은 양성이 나왔다"며 "코로나19가 감히 나에게 도전을 걸어왔다. 무모하다"라고 썼다.

그는 아직 별다른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한다. 추가 검사에서 다시 음성 판정이 나오면 일찍 그라운드로 돌아올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최소 14일의 격리를 이행해야 한다.

내달 3일부로 만 40세가 되는 그는 지난 22일 볼로냐와의 리그 개막전에서 2골을 몰아넣으며 팀의 2대0 승리를 견인하는 등 여전히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한 바 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9/25 01:57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