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방역조치 신속협의"…종교계 "앞장서 위기극복"

송고시간2020-09-24 18:30

정부-종교계 방역협의회 첫 회의…丁 "정신방역 도와달라"

원행스님 "코로나19, 종교계 인식전환·각성 계기 돼야"

기념촬영 하는 정총리와 7대 종단 지도자
기념촬영 하는 정총리와 7대 종단 지도자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차 정부-종교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엔 종교계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회의 주재자인 정 총리와 함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와 종교계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공조를 놓고 머리를 맞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제1차 정부-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회 겸 제19차 목요대화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과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가 참여하는 기구다.

개신교계가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와 교회 간 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하자 문 대통령이 "아주 좋은 방안"이라며 "여러 종교도 함께 할 수 있다"고 화답하면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엔 종교계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정 총리와 함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자리했다.

양측은 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과 종교 활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병행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종교계 방역협의회 첫 회의
정부-종교계 방역협의회 첫 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차 정부-종교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엔 종교계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회의 주재자인 정 총리와 함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kimsdoo@yna.co.kr

정 총리는 먼저 종교계에 그동안 정부의 방역 조치에 협력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추석 연휴에도 방역에 모범이 돼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일부 신자들은 정부의 방역 조치에 불만을 갖고 계실 수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 협의회를 통해 종교 활동에 대한 방역 조치를 긴밀하고 신속히 협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지금은 코로나 우울증과 코로나 분노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정신적 방역과 퀘렌시아(투우에서 소가 투우사와 싸우다 잠시 숨을 고르는 안식처)가 절실한 시기"라며 "물리적 방역은 정부가 책임질 테니 정신적 방역은 종교계가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인사말 하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인사말 하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차 정부-종교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원행스님은 종교계를 대표한 인사말에서 "이번 코로나19 확산은 종교계의 인식 전환과 각성의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며 "종교계가 앞장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종교단체를 자제나 제한의 대상이 아닌, 방역을 위해 협력하는 주요한 동반자로 인식해달라"며 "종교계는 방역지침에 협력하고 위기 극복의 모범이 되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했다.

한편 정 총리는 협의회 출범에 힘을 실어주는 차원에서 이번 첫 회의를 주재했으며, 앞으로는 문체부·복지부·행안부 장관이 협의체를 이끈다.

협의회에서 결정된 사항은 내용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안건으로 상정돼 실제 집행에 이르게 된다. 긴밀한 방역공조를 위한 실무채널도 가동될 전망이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