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화·통금에 경찰 피격까지…'경찰 면죄부'에 미 격렬시위(종합)

송고시간2020-09-24 17:55

흑인여성 총격 사망 경찰 불기소에 루이빌서 거센 항의

뉴욕 등 다른 도시 동조 시위…플로이드 사태 재연 우려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항의 시위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항의 시위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전쟁을 방불케 할 정도로 악화했다.

지난 3월 주택 급습 과정에서 총격으로 흑인 여성을 숨지게 한 경찰관들에 대해 켄터키주 대배심이 불기소를 결정한 게 도화선이 됐다.

24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 폭스뉴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켄터키주 루이빌에서는 전날 켄터키주 대배심의 경찰관 불기소 결정에 항의한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와 항의 시위를 벌였다.

◇ 경찰관 2명 피격…거리에 방화

루이빌 시내에서는 전날 밤 수백명의 시위대가 대배심의 평결을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지난 3월 경찰의 총격에 사망한 26세 흑인 여성 브레오나 테일러의 이름과 함께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 "경찰을 폐지하라","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등의 구호를 외쳤다.

수십 대의 차량은 경적을 울려 항의에 동참했다.

도로변의 쓰레기통에 불이 붙은 모습도 목격됐다. 일부 건물의 유리창이 깨지기도 했다.

시위 과정에서 경찰관 2명이 총격을 받아 부상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긴장감은 격해졌다.

다만 경찰에 대한 총격이 시위와 직접적 연관성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루이빌 경찰 당국은 2명의 경찰관이 총격을 받아 부상했으며, 한명은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 경찰관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 한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 야간 통금에 특수기동대 투입

루이빌에서는 밤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 30분까지 시위 격화에 대비해 야간 통행 금지가 발동된 상태였다.

통금 시작을 수십 분 앞두고 경찰이 시위대 해산을 위한 압박 작전에 나서면서 누가 발사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일부에서 총성이 들렸고 시위대와 경찰의 대치도 격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에 따르면 연방수사국(FBI) 현지 지부는 경찰관 피격 이후 루이빌에 특수기동대(SWAT)를 배치했다.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탄도 동원됐다. 경찰은 이날 시위에서 최소 46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루이빌뿐만 아니라 이날 밤 뉴욕과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카고, 밀워키 등 주요 도시에서도 동조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밀워키에서는 시위대가 고속도로를 막았고, 뉴욕시에서는 시위대가 브루클린에서 맨해튼 시내로 행진하면서 시민들을 향해 "깨어나라, 이것은 당신들의 싸움이기도 하다"고 외쳤다.

테일러 가족의 변호인인 벤자민 크럼프는 "터무니없고 참을 수 없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경찰의 과잉 제압으로 사망한 지난 5월 조지 플로이드 사건의 여파가 완전히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미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시위 진압 나선 경찰
미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시위 진압 나선 경찰

[EPA=연합뉴스]

◇ 흑인 켄터키 법무장관 "비극이지만 경찰 범죄는 아니다"

켄터키주 최초의 흑인 법무장관인 대니얼 캐머런은 대배심 평결에 대해 "테일러의 죽음은 비극이었지만 (경찰의) 범죄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의 남자 친구가 총격을 가하자 정당방위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것이지만 흑인 사회의 반발을 가라앉히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앞서 지난 3월 루이빌에 거주하던 테일러는 잠을 자던 중 새벽에 마약 수색을 위해 들이닥친 경찰로부터 수발의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당시 함께 있던 남자친구 케네스 워커가 경찰을 침입자로 오인해 총격을 가했고, 경찰이 응사해 테일러가 숨졌다. 테일러의 집에서 마약은 발견되지 않았다.

켄터키주 대배심은 당시 현장에 같이 있었던 다른 경관 브렛 핸키슨을 기소했지만, 이는 테일러의 사망과 직접적 연관성이 없는 다른 이유에서였다.

핸키슨이 쏜 총탄 일부가 임산부, 어린이가 있는 테일러의 이웃집으로 향한 데 대해 기소한 것이다.

핸키슨은 당시 10발이나 총을 쏴 무모한 행동을 했고 총기 사용 절차도 어겼다는 이유로 지난 6월 해고됐으며, 대배심은 그가 주민을 위험에 처하게 한 혐의로 기소했다.

이들 경찰관 3명은 모두 백인이다.

◇ 트럼프 "피격 경찰관 위해 기도", 바이든 "정의 실현하지 못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트위터를 통해 "총격을 당한 두 명의 경찰관들을 위해 기도한다"면서 "연방정부는 여러분들(경찰)을 지지하고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배심이 테일러를 위한 정의를 실현하지 못했다"면서 "그녀의 죽음에 대한 연방 차원의 조사가 그것(정의 실현)을 할 것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에서도 동조 항의시위
미국 뉴욕에서도 동조 항의시위

[EPA=연합뉴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