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송도 복합문화공간 불법 의혹…공익감사 청구"

송고시간2020-09-24 15:11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시민단체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4일 송도국제도시 내 복합문화공간 운영과 관련,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상대로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유명세를 떨친 해당 시설은 인천경제청이 민간사업자에게 장기임대한 공간인데 계약서와 건축물대장에 없는 '파티룸'을 운영해왔고 이를 경제청과 인천관광공사·인천시 공직자들이 자주 이용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법시설이 실제로 로비공간으로 이용된 사실이 있는지와 5년짜리 장기임대계약이 공정하게 체결됐는지 등에 대한 철저한 감사와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의혹이 제기된 시설은 카페·레스토랑·공연장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지난해 4월 국가관광전략회의 참석차 송도를 방문했던 문 대통령이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해 주목받기도 했다.

인천경제청은 시민단체 주장에 대해 "복합문화공간 2층 파티룸 불법 증축과 불법 영업 등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위법 부당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공유재산 허가 조건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