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황방산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추정지 추가 확인

송고시간2020-09-24 14:53

희생자 관련 유해 및 M1 소총 탄피 등 발굴

전주 황방산서 1차로 발굴된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희생자 유해
전주 황방산서 1차로 발굴된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희생자 유해

[전주시 제공]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시는 한국전쟁 때 희생된 민간인 유해 추정지가 황방산에서 추가로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유해 발굴 조사단이 이달 4∼18일 완산구 효자동 황방산에서 2차 시굴 조사를 한 결과 민간인 희생자와 관련된 유해 및 M1 소총 탄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발굴단은 매장 추정지인 황방산 일부 지역(5천500㎡)을 1∼4구역으로 나눠 조사한 결과 1구역에서 이들 유해 및 소총 탄피를 찾아냈다.

2구역은 나무 식재 등으로 유해 매장 추정지가 유실된 것으로 추정했으며, 4구역은 도시화에 따른 개발로 발굴 작업이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

3구역에 대해서는 10월부터 발굴 작업을 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2019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차로 유해 매장 유력 추정지인 황방산과 소리개재 일대에서 유해 발굴작업을 벌였다.

전주지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 개토제
전주지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 개토제

[전주시 제공]

황방산 일대에서는 두개골과 치아, 다리뼈 일부 등 유해 237점과 M1 소총과 권총 탄피, 벨트 등 유품 129점이 발굴됐다. 감식 및 보존처리를 통해 최소 34개체임이 확인됐다.

발굴된 민간인들의 유해는 70년 만인 올해 7월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돼 영면에 들었다.

황방산 일대는 2009년 진실화해위원회가 전주 지역 유해 매장지로 추정한 곳이다.

시에 따르면 군과 경찰은 한국전쟁이 발발한 직후인 1950년 7월 전주형무소(현 교도소) 재소자 1천400여명을 좌익 관련자라는 이유로 학살했다. 이어 같은 해 9월 전주를 점령한 인민군은 재소자 등 500여명을 공산주의에 반하는 반동분자로 분류해 살해했다.

당시 학살된 수감자 가운데는 대한민국 건국 초기 지도자급 인사인 손주탁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과 류준상·오기열·최윤호 국회의원 등이 포함됐다.

전주시 관계자는 "한국전쟁 세대의 고령화와 지역 주민 이주 등으로 증언과 관련 자료가 부족해 매장 위치 식별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탐문 조사 외에 정밀 항공사진 측량 등을 통해 추가 발굴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