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최근 대마 등 마약류 관련 범죄 증가…강력 대응 방침"

송고시간2020-09-24 14:38

"우리나라 더 이상 마약에서 안전하지 않아…철저히 관리할 것"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정부는 최근 대마 등 마약류 관련 범죄가 증가하면서 범정부 차원의 대응체계를 마련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약류대책협의회'를 개최해 2020년 마약류 관리 종합대책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불법 마약류 유통 근절방안을 논의했다.

마약류대책협의회는 마약류 문제에 대한 관련 기관 간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대책을 협의·조정하는 국무총리 소속 협의회다.

정부는 오는 10월까지 다크웹과 가상통화를 악용한 마약류 거래를 집중단속 할 계획이다. 마약류 범죄수사 조직과 인력을 확대해 체계적인 수사시스템도 구축한다.

또 하수처리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잔류 마약류의 양을 분석해 인구 대비 마약류 사용량을 추정하는 하수역학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신종 마약류 사용 행태를 분석해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마약
마약

[연합뉴스TV 제공]

마약류대책협의회 의장인 국무조정실 장상윤 사회조정실장은 "이런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2021년 마약류 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나라가 더 이상 마약에서 안전한 나라가 아니라는 문제 인식을 토대로 마약류를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