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종로 식당서 개인정보 담긴 수기명부 몰래 찰칵 20대 체포

송고시간2020-09-24 12:08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의무적으로 작성해야 하는 음식점 출입명부를 몰래 찍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오후 7시 30분께 종로구 익선동의 한 식당에서 손님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수기 출입명부를 촬영한 혐의(건조물 침입)를 받는 20대 남성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현장에서 A씨는 식당 직원의 제지를 받고 달아났으나 곧장 붙잡힌 뒤 경찰에 넘겨져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 휴대전화에선 다른 업장의 출입명부 사진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은 조사 결과에 따라 혐의 적용 여부가 갈릴 것"이라며 "현재 피의자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수기명부 개인정보 유출 우려…"4주 뒤 폐기"(CG)
수기명부 개인정보 유출 우려…"4주 뒤 폐기"(CG)

[연합뉴스TV 제공]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