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JP모건 국채·원자재 가격 조작 혐의로 1조원 규모 제재금

송고시간2020-09-24 10:28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최대은행 JP모건체이스가 국채와 원자재 선물 시장에서 가격을 조작한 혐의에 대해 약 10억달러(약 1조1천700억원)의 제재금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JP모건체이스는 미 법무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증권거래위원회(SEC) 등과 이런 규모의 제재금에 거의 합의한 상황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다만 이번 건으로 JP모건체이스가 영업 제한을 받는 것은 아니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JP모건체이스는 트레이딩 부서가 이른바 '스푸핑' 방식으로 금속과 미 재무부 채권의 가격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스푸핑은 짧은 시간에 대량으로 허위 주문을 낸 뒤 바로 취소해 가격을 교란하는 행위다. 주문을 내고 취소하는 행위 자체가 불법이 아니지만 다른 트레이더를 속일 목적으로 하는 스푸핑은 2010년 법이 개정되면서 금지됐다.

앞서 JP모건체이스는 작년에도 직원들이 귀금속 선물 시장에서 가격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이들 직원은 마피아와 같은 조직범죄에 적용되는 특수 공갈(racketeering) 혐의로도 기소됐다. 당시 당국은 스푸핑 피고인이 이 혐의로 기소된 첫 사례라고 밝히기도 했다.

미국 뉴욕의 JP모건 본사
미국 뉴욕의 JP모건 본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