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화문 앞 조선시대 최고 행정관청 '의정부' 터, 사적 됐다

송고시간2020-09-24 10:00

신라·백제 각축장 '거창 거열산성'도 함께 지정

사적 지정된 광화문 앞 '의정부지'
사적 지정된 광화문 앞 '의정부지'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서울 광화문 앞에 있는 조선 시대 관청 '의정부'의 터(의정부지, 議政府址)가 국가지정문화재가 됐다. 이곳은 옛 육조거리(광화문광장∼세종대로)에 있던 주요 관청 중 유일하게 흔적이 남아있는 장소다.

문화재청은 종로구 세종로에 있는 '의정부지'와 삼국시대 신라와 백제의 영토 확장 각축장이었던 경남의 '거창 거열산성(居列山城)'을 사적으로 지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적 제558호로 지정된 의정부지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네 차례 발굴조사가 진행돼 의정부 주요 건물 3채의 위치와 규모가 확인됐다.

조선시대 삼정승의 근무처였던 정본당 사진(1904년)
조선시대 삼정승의 근무처였던 정본당 사진(1904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정승의 근무처였던 '정본당'을 중심으로 양옆에 '협선당'(종1품·정2품 근무처)과 '석획당'(재상들의 거처)이 나란히 배치된 형태다. 후원에 있던 연지(연못)와 정자, 우물의 흔적도 찾아냈다.

의정부는 조선왕조 최고의 중앙 행정관청으로 벼슬아치를 통솔하고 국정을 다루는 역할을 했다. 14세기 말 궁궐 앞에 도평의사사(의정부의 전신)가 들어선 이래 조선 시대를 통틀어 본래의 자리를 지킨 유일한 관청이었다.

종1품과 정2품의 근무처였던 협선당의 유구
종1품과 정2품의 근무처였던 협선당의 유구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는 임진왜란 때 화재로 건물이 훼손됐다가 흥선대원군 집권 후 1865년 경복궁과 함께 재건됐다. 이후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도시화를 거치면서 역사적 경관이 대부분 훼손됐다. 의정부 터에는 1990년대까지 여러 행정 관청이 자리했으며, 1997년부터 서울시가 공원인 '광화문 시민열린마당'으로 사용해왔다.

발굴조사에서는 1910년도 의정부지 정면에 자리했던 경기도청사 건물의 벽돌 기초가 남아 있는 것도 확인됐다.

거창 거열산성 전경
거창 거열산성 전경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사적 제559호로 함께 지정된 거창 거열산성은 문헌 기록에서 실체가 확인되는 거창지역 삼국 시대 산성 중 최대 규모다.

산성은 신라 시대에 축성된 1차성과 통일신라 시대에 증축된 2차성으로 이뤄져 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원래 1차성의 둘레 길이는 약 418m, 2차성의 둘레는 약 897m였지만, 현재 전체 산성 길이는 약 1천115m이다.

문화재청은 1차성은 6세기 중엽 신라가 백제 방면으로 진출하면서 축조한 산성으로, 663년에 백제부흥운동군 700명이 전사한 거열성(居列城)으로 추정하고 있다.

거열산성 1차성 집수시설
거열산성 1차성 집수시설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화재청은 "서쪽 계곡에 조성된 1차성의 집수시설(성내에 물을 모으는 시설)과 동쪽 계곡의 2차성 집수시설은 축조 방법과 구조 등에서 차이를 보여 축성기법의 변화는 물론 토목공법 복원, 물 이용 관련 역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라고 밝혔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