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아나, 인천공항 이륙해 인천공항 착륙하는 '관광비행'한다

송고시간2020-09-24 09:44

다음달 24·25일…코로나로 운항 중단된 A380 투입

A380 특별 관광 상품
A380 특별 관광 상품

[아시아나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이 목적지 착륙 없이 국내 상공을 비행하고 돌아오는 '관광 비행'을 다음달 진행한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관광 비행이 이뤄지는 것은 국내 항공사 최초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24·25일 각각 국내 상공을 약 2시간씩 비행하는 'A380 특별 관광 상품'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관광 비행에는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A380 기종이 투입된다. 초대형 항공기인 A38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재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A380은 다음달 24일과 25일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강릉, 포항, 김해, 제주 상공을 비행하고 오후 1시 20분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한다.

항공권 가격은 비즈니스스위트석 30만5천원, 비즈니스석 25만5천원, 이코노미석 20만5천원이다.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의 경우 코로나19 지침에 따라 승객 간 일정 간격을 두고 앉게 된다. 가용 좌석 수보다 185석 축소된 310석만 운영된다.

탑승객 전원에게는 기내식, 어메니티 키트(생활용품), 국내선 50% 할인 쿠폰, 기내면세품 할인쿠폰이 제공되며 마일리지 적립도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항공 여행을 그리워하는 이들을 위해 특별 상품을 구상하게 됐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누구나 마음 편히 여행하는 일상이 돌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에어부산[298690]은 이달 18일 부산여대 항공관광학과 학생 60여명을 태우고 목적지 없는 비행을 했다.

항공기는 부산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대구, 포항, 서울, 군산,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다시 김해국제공항으로 착륙했다. 학생들은 비행 중 현직 승무원이 참여한 승무원 교육 실습을 받았다.

대만 항공사 타이거에어는 이달 19일 관광객 120명을 태우고 타이베이 공항을 출발해 20분간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대만으로 회항하는 가상출국 체험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