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드라이브스루 집회? 방역 방해 안되면 허용해야"

송고시간2020-09-23 20:20

이재명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23일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는 보수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과거 차량시위 사례를 거론, "집회 방식은 여러가지고,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와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가 "수도 서울을 코로나와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며 드라이브 스루 집회 방안을 일제히 비판한 것과는 대조적인 발언이다

다만 이 지사는 "대면으로 밀착해 대대적으로 또 모인다는 것은, 이웃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라면서 "집회 시위란 누군가의 지지를 얻으려는 것이지, 화풀이하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자신의 지역화폐 정책을 국책연구기관인 조세재정연구원이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을 놓고서는 "지역화폐를 막으면 대형 유통기업이 돈을 번다"며 "예산낭비로 단정하는 것에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으냐고 저는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세연이 유통 대기업의 로비를 받았다고 의심하는 것이냐는 진행자 물음에는 "그건 알 수 없지만, 그 이익에 부합되는 결론을 낸 것은 맞다"고 답했다.

다만 이 지사가 조세연을 "얼빠졌다"고 비난했던 것에 대해서는 "제가 지나쳤다고 생각한다"고 한발짝 물러서기도 했다.

앞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식 국정운영은 베네수엘라로 가는 급행열차'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서는 "25년 국회의원에 당 대표까지 했다고 하시는데, 오래 했다고 유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