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7대종단 만난다…정부-종교계 방역협의회 첫 회의

송고시간2020-09-24 06:00

종교계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하는 정세균 총리
종교계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4월 3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종교계 주요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와 종교계 간 방역 협의회 첫 회의가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24일 열린다.

총리실은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리는 목요대화가 '제1차 정부-종교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회'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협의체엔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과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가 참여한다.

개신교계가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와 교회 간 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하자 문 대통령이 "아주 좋은 방안"이라며 "여러 종교들도 함께 할 수 있다"고 화답하면서 구성된 기구다.

이날 회의엔 종교계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이 자리한다.

정부에서는 회의 주재자인 정 총리와 함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한다.

정 총리는 종교계에 방역 협조에 감사를 표하고 추석 연휴에도방역에 힘써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이며 종교계는 방역 수칙 강화에 따른 애로사항을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 총리는 첫 회의인 이날만 회의를 주재하며 앞으로는 문체부·복지부·행안부 장관이 협의체를 이끈다. 정부와 종교계는 긴밀한 방역공조를 위한 협의체 실무채널도 가동할 방침이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