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파리에도 코로나19 추가 제한조치 내려진다

송고시간2020-09-23 17:56

23일 오전 국가안보회의 후 보건부 장관이 브리핑

프랑스 파리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프랑스 파리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파리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추가 조치가 내려진다고 BFM 방송이 23일(현지시간) 전했다.

코로나19 확산 억제 대책을 논의할 국가안보회의가 이날 오전 열릴 예정이고, 결정 사항은 올리비에 베랑 보건부 장관이 오후 브리핑에서 전달한다.

앞서 마르세유, 보르도, 리옹, 니스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도시를 중심으로 10명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등 지역별로 대책을 마련했지만 파리는 해당 사항이 없었다.

파리시청, 파리경시청, 일드프랑스 보건당국은 지난 21일 대책 회의를 하고 오후 8시 이후 주류 판매 금지, 10명 이상 모임 금지, 결혼식 장소 대여 금지 등을 논의했다고 AFP 통신, 일간 르파리지앵 등이 보도했다.

다만, 안 이달고 파리시장은 양로원, 대중교통, 식당과 술집 운영 시간에 영향을 미치는 제한조치는 수용할 수 없다고 못 박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전역에서는 모든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다. 파리시는 여기에 더해 모든 야외 공공지역에서도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를 어기면 벌금 135유로(약 18만원)를 내야 한다.

프랑스 보건부는 전날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8명 늘어 총 46만8천6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78명 증가해 총 3만1천416명이다.

프랑스는 일주일에 120만건 이상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7일간 검사자 대비 확진자 비율은 6.1%였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