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감백신 저가 입찰 논란…미국정부 백신은 얼마인데?

송고시간2020-09-23 16:43

신성약품 낙찰 배경에는 타 유통사 검찰조사도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독감 백신의 유통 문제로 일부 무료 접종사업이 중단되면서 백신업계 내부에서는 그간 쌓여온 '저가 입찰' 관련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2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미국 국가예방접종사업(NIP)에서 책정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가격은 시장가격의 80%에 달하지만, 국내는 병원 납품가의 60%에 불과하다.

독감 백신 접종 받는 시민들
독감 백신 접종 받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을 찾은 시민들이 유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2020.9.23 ondol@yna.co.kr

이런 무조건적인 저가 입찰로 기존에 백신 조달 경험이 있던 업체들이 만족할만한 수준이 아니어서, 경험이 없던 신성약품이 낙찰을 받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노피, GSK, 아스트라제네카 등의 독감 백신 NIP 가격은 시장가의 70∼80%대로 책정돼 있다.

미국 소아용 독감 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NIP) 가격 책정표
미국 소아용 독감 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NIP) 가격 책정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IP 입찰가 13.5달러∼18.8달러인 소아용(pediatric) 백신의 경우 대체로 시장가의 80%대에 해당했다. 12.5달러∼16.5달러로 책정된 성인용(adult) 백신은 시장가의 75%인 경우가 많았다.

입찰가가 가장 낮은 세퀴러스의 성인용 백신은 시장가의 60%로 정해졌다.

국내의 경우 일선 병원 납품가는 1만5천원 정도 되는데 질병관리청이 무료 백신 단가를 이 가격의 60%에 불과한 8천620원으로 지나치게 낮게 책정했다는 게 제약업계의 주장이다.

다만 이번 신성약품 입찰은 저가 입찰뿐 아니라 다른 유통사들의 검찰 조사라는 특수한 배경도 영향을 미쳤다.

그간 백신을 조달했던 업체들이 '입찰방해'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바람에 제조사로부터 백신 공급 확약서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하는 사정이 생겼고, 제조사 대부분으로부터 확약을 받은 신성약품이 당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계약을 따냈다.

이에 앞서 지난 21일 질병관리청은 접종 일정을 하루 앞두고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접종 계획을 전격적으로 일시 중단했다.

백신 유통을 담당한 신성약품이 배송 과정에서 냉장 온도를 제대로 유지하지 않아 백신 품질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