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긴급복지지원제도로 올해 4만3천 가구에 900억 지급

송고시간2020-09-23 15:23

대구시청 건물
대구시청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시는 올해 긴급복지지원제도를 통해 4만3천여 가구에 900억원을 지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제도는 실직이나 휴·폐업, 부상·질병 등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가구를 일시적으로 신속하게 도와 위기 상황에서 조기에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이면서 재산(일반재산 3억5천만원,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 기준을 충족할 경우 상황에 따라 생계, 의료, 주거, 교육 등 긴급복지 급여를 받을 수 있다. 생계급여의 경우 4인 가구 기준 월 123만원씩, 최대 6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당초 예산 135억원(국비 107억원 포함)을 책정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에 급속도로 확산하자 정부에 추가 예산을 요구해 1천313억원(국비 1천50억원)을 확보했다. 시가 확보한 국비는 전국 긴급복지지원 예산의 25.3%에 해당하는 것이다.

조동두 복지국장은 "긴급복지지원 예산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상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별도 지원단을 구성해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홍보한 결과다"고 설명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