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완주군 수해 복구비 781억 확보…'복구사업 탄력'

송고시간2020-09-23 15:13

집중 호우로 사라진 다리 난간
집중 호우로 사라진 다리 난간

[연합뉴스 자료사진]

(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완주군은 올 여름 수해에 따른 복구비 781억원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완주 지역은 지난 7∼8월 집중 호우로 102억원의 재산피해가 나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확보된 수해 목구비 중 국비와 도비가 각각 592억2천여만원과 61억8천여만원으로, 총액의 85%를 외부 재원으로 충당했다.

복구비는 기능복구(193억원)와 개선복구(588억원) 사업에 활용된다.

또 공공시설 복구비가 771억6천만원, 사유시설 복구비가 9억3천700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집중 호우 때마다 제방 유실이나 교량 파손 등으로 피해가 컸던 소양천, 수원천, 행단천 등 3곳은 기능복원뿐 아니라 항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복구가 동시에 진행된다.

완주군 관계자는 "주민들이 고통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신속하고 완벽하게 수해복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