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北해역서 '생존' 발견 정황(종합)

송고시간2020-09-23 14:31

어업지도 업무 중 선상서 신발만 발견…"북측에 필요한 조치할 것"

서해 지키는 해군 고속정
서해 지키는 해군 고속정

(연평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 앞 바다에서 우리 해군 고속정이 움직이고 있다. 2020.7.1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던 공무원이 지난 21일 실종됐다.

이 실종자가 이튿날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군과 관계부처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국방부는 23일 "지난 21일 낮 12시 51분께 소연평도 남방 1.2마일(2km)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北해역서 '생존' 발견 정황(종합) - 2

이어 "우리 군 첩보에 의하면 (실종 다음 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라며 "관계 당국은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 당국은 현재까지 A씨가 생존한 것으로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실종자는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47)씨로, 실종 당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

동승 선원들은 점심시간이던 21일 오전 11시 30분께 A씨가 보이지 않자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했지만, 선상에서 신발만 발견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실종된 지점은 서해 소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에서 남쪽으로 10여km 떨어진 곳으로 추정된다.

신고 접수 후 군과 경찰은 당일 오후부터 현재까지 해양경찰 및 해군함정,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 약 20여대를 투입해 실종해역을 중심으로 집중 수색했지만, 아직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A씨가 조류에 휩쓸려 북측으로 넘어갔을 가능성과 함께 월북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북측에 사실을 확인하겠다'고 밝힌 만큼 판문점 적십자 채널이나 남북 군 통신선, 유엔사 채널 등을 통해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지난 6월 북한이 대북전단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남북 간 연락채널 차단을 선언한 만큼 정상 가동 여부는 미지수다.

실종자가 북측에 있는 사실이 확인되면 소환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