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코로나19 재유행은 통제…1단계 복귀에는 시간 걸릴 것"

송고시간2020-09-23 12:29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현 상황 고려해 추석 특별 방역대책 수립"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1차관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1차관(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이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규모 재유행은 통제하고 있으나 방역 수위를 '거리두기 1단계'로 하향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신규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20∼22일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며 감소세를 보이다 23일 다시 100명대로 올라섰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감염 확산이 다수 경로를 통해 폭넓게 나타나는 현재 상황을 고려하면 여러 곳에서 잠재적인 환자들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늘 염두에 둬야 한다"면서도 "초기의 재유행은 상당히 통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만 (거리두기) 1단계로의 조정과 같이 안정적인 상황으로 가는 데는 적지 않은 시간과 노력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예상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추석 특별방역대책 수립에도 현 상황이 반영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감염 발생이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 상황을 고려해 (추석 관련) 특별방역 대책을 결정하겠다"며 "감염 발생 클러스터가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고 관리돼야 한다는 것이 저희가 주목하고 있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추석과 같이 명절 기간에 가족들이 직접 만나기 쉽지 않고 정을 나누기 어려운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가을 이후의 또 다른 재유행을 막아야 올해 이후의 여러 가지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정부가 곧 발표할 특별방역 대책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방역 조치에 협력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가짜뉴스가 늘고 방역 조치에 비협조하는 사례 역시 지속해서 나타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대한 차별적 언사나 낙인 등도 심화하고 있다"며 "코로나19는 성별, 국적과 지역, 종교, 정치적 입장과 관계없이 확산할 수 있으며 이에 대응려면 모두 한마음으로 연대하고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당국을 신뢰하고 서로와 공동체를 위해 노력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9/23 12:29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