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서울·부산 재보선, 늦지않게 책임있게 결정"

송고시간2020-09-23 11:55

"추미애 논란, 사실관계 상당히 분명해져…檢수사 봐야"

"통신비 지급, 여당안 끝까지 고집하는 게 꼭 좋은 건 아냐"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후보를 낼 것인지 늦지 않게 책임 있게 결정해서 국민들에게 보고하고 그 이후에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3일 목동 예술인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여론뿐 아니라 집권 여당으로서 어떤 것이 책임 있는 처신인가가 중요한 고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권의 보궐선거 후보군 조건에 대해선 "미리 정해놓은 것은 없다"며 "일정한 절차를 거쳐가며 가부간에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 논란에 대해 "언론 보도 가운데 사실과 다른 것도 꽤 있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지 않나. 사실관계가 상당히 분명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럼에도 더 정확한 진실은 검찰 조사 결과를 봐야 알 것 같다. 검찰 수사 결과로 세간의 의혹을 말끔히 정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내 논란을 빚은 의원들에 대한 입장도 표명했다.

이 대표는 부동산을 축소 신고한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것이 결과적으로 의원직을 유지하게 해 '무늬만 징계 아니냐'는 지적에 "정당으로서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가 제명"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차원의 더 강한 징계가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 이후의 문제는 여러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여지를 열어뒀다.

또 김 의원 제명 당시의 소회에 대해 "그 일이 왜 제 앞에 놓였을까 안타깝고 참담했다. 그러나 피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이다. 김 전 대통령과의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한 이 대표가 복잡했던 심경을 토로한 것이다.

이스타항공 창업주로서 대량해고 책임론이 제기된 이상직 의원의 징계 조치가 추석 전에 나올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언제까지 뭘 하겠다는 것을 정하고 가지 않는다"며 "감찰단이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에 대한 조치와 관련해선 "그것(기소된 혐의)에 대해 사실관계 다툼이 있다"며 "당이 전혀 보호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당원권을 정지했다"고 말했다.

4차 추가경정예산안의 여야 합의 처리 과정에서 통신비 지급 방침이 '전국민'에서 '선별'로 바뀐 것에 대해선 "오락가락했다는 말씀은 달게 받겠지만, 정부 여당 안을 끝까지 고집부리고 관철하는 게 꼭 좋은 건 아닐 수 있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