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무직 전환 요구' 울산 CCTV 요원들, 동구청서 이틀째 농성

송고시간2020-09-23 10:03

울산 동구청에서 농성하는 울산 CCTV 관제요원들
울산 동구청에서 농성하는 울산 CCTV 관제요원들

[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공무직(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 울산 지자체 폐쇄회로(CC)TV 관제센터 요원들이 울산 동구청에서 이틀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공공연대노조 울산지부 소속 조합원인 관제요원 50여 명은 23일 오전 동구청 안팎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등 농성 중이다.

노조와 동구 등에 따르면 관제센터 요원들은 전날 오후부터 농성했다.

당시 퇴근하는 구청장에게 면담을 요청하다가 이를 제지하는 공무원 수십 명과 마찰이 벌어지기도 했다.

노조는 이 과정에서 조합원 2명이 넘어졌다고 밝혔다.

관제요원들은 이후 밤샘 농성하며 면담 요청을 이어가고 있다.

공무원 50명가량도 구청에서 대기했다.

노조는 이날 오후 구청 앞에서 민주노총 울산본부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관제요원들은 울산 구·군청 CCTV 관제업무를 위탁받은 용역업체 소속 계약직 근로자다.

모니터로 범죄 예방, 재난 상황 전파 등 업무를 담당해왔다.

노조에는 전체 84명 중 72명이 가입해 있다.

노조는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공무직으로 전환하라"며 지난 22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지자체는 복지 업무 등 다른 업종 정규직 전환이 우선 진행되는 상황에서 관제요원 정규직화를 당장 추진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갈등이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