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보문고 "한국소설 판매량 역대 최다…지난해보다 30% 늘어"

송고시간2020-09-23 08:42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공상과학소설(SF)과 청소년 소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한국소설 판매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문고는 자체 조사 결과 올해 들어 지난 20일까지 한국소설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1%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한국소설이 정점을 찍었던 2012년과 비교해도 4.3% 많은 수치로 교보문고에서 한국소설 판매량은 역대 최다라고 덧붙였다.

교보문고 "한국소설 판매량 역대 최다…지난해보다 30% 늘어" - 1

장르별로는 SF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457% 급증했고, 청소년소설은 107% 늘었다.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소개된 동화책들의 인기에 힘입어 드라마·영화소설은 약 9배 늘었다.

올해 들어 가장 많이 팔린 한국소설은 출간된 지 3년이 지난 '아몬드'(손원평)였다. 이어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김초엽),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도우), '소년이 온다'(한강), '시선으로부터'(정세랑)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한국소설 판매량 증가는 여성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구매 비중은 지난해 64.7%에서 올해 69.9%로 높아졌다.

교보문고 "한국소설 판매량 역대 최다…지난해보다 30% 늘어" - 2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