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임시 국무회의…7.8조원 규모 4차 추경 배정안 의결

송고시간2020-09-23 05:00

임시국무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임시국무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는 23일 오전 9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4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한다.

국회가 전날 본회의에서 7조8천147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이번 추경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담고 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 여건이 악화한 매출 4억원 이하 일반 업종 종사자에 기본 100만원을 주고, 소득이 감소한 특수고용노동자 등에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50만∼150만원을 지원한다.

미취학아동·초등학생이 있는 가구엔 1인당 20만원, 중학생의 경우 15만원을 특별돌봄지원금으로 지급하고, 만 16∼34세 및 만 65세 이상 국민에겐 1인당 휴대전화 요금 2만원을 준다. 독감 무료 예방 접종 대상에 취약계층 105만명을 추가한다.

정부는 재정효과 극대화를 위해 집행을 서둘러 추석 전 지원금을 지급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