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뎅기열 노출, 코로나 면역 제공할 수도"

송고시간2020-09-22 16:50

로이터, 美 듀크대 연구팀의 미발표 논문 내용 보도

"뎅기열 집중발생 지역서 코로나19 확산세 더뎌"

뎅기열 바이러스를 옮기는 모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뎅기열 바이러스를 옮기는 모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급성 열성 바이러스 질환인 뎅기열에 노출된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일정 정도 면역을 갖고 있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듀크대의 미겔 니콜리스 교수 연구팀은 미발표 논문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지리적 분포를 2019~2020년 뎅기열 발생 지도와 비교분석해 이 같은 잠정 결론을 도출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률이 낮고 확산 속도가 더딘 곳들은 올해나 작년 뎅기열이 많이 발생했던 곳들과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뎅기열 항체 생성 비율이 높은 브라질의 인구집단들에서 코로나19 확산 비율과 사망률이 낮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브라질의 파라나, 산타카타리나, 히우그란지두술 등 작년과 올해 초 뎅기열 발생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그렇지 않은 곳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유의미하게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외에 다른 남미와 아시아, 태평양·인도양의 섬들에서 뎅기열 발생과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에서 유사한 관련성이 확인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니콜리스 교수는 뎅기열 항체 보유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는데도 코로나19 항체 검사에서 양성으로 잘못 진단된 사례가 보고된 것과 이번 연구 결과가 관련이 있다면서 뎅기열 항체와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이의 면역학적 교차반응의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추가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이번 가설이 규명될 경우 뎅기열 감염 또는 유효하고 안전한 뎅기열 백신 접종에 따른 항체 형성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을 어느 정도 발생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니콜리스 교수의 연구 결과는 아직 동료평가(피어리뷰)를 거치지 않았으며 조만간 과학저널에 정식으로 제출될 예정이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