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옹호 선관위원후보…野 "19금 수준" 與 "표현의 자유"

송고시간2020-09-22 15:17

발언하는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워 후보자
발언하는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워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여야는 22일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과거 정치 편향 발언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과거 지식인으로서 정치적인 입장을 밝힌 것일 뿐이라고 방어막을 쳤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선거를 관리해야 하는 선관위원으로서 정치적 중립성이 우려된다며 사퇴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말들이 무척 원색적이고 거의 19금 수준이다. 정무직으로 가든 선거에 출마하는 게 옳다"며 "후보자직 사퇴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

발언하는 중앙선관위원 인사청문특위 장제원 위원장
발언하는 중앙선관위원 인사청문특위 장제원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조병현·조성대 중앙선거관위원 선출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장제원 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15 jeong@yna.co.kr

같은 당 박완수 의원은 조 후보자가 SNS에 올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경수 경남지사 등 여권 인사를 옹호하는 글과 민주당의 정책연구단체 등에서 활동한 이력을 거론하면서 "현황을 보면 민주당의 전략 기획자 같은 역할을 해왔고 정책 옹호자로서 충실히 해왔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는 지난해 9월 서울신문 기고문에서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나무라고, 하나의 위선이 또 다른 위선을 공격하며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이 사태가 몹시 언짢다"고 밝혔다.

전주혜 의원도 조 후보자가 2011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통과시킨 의원들의 이름을 SNS에 올려 '심판해야 한다'고 한 데 대해 "낙선운동을 한 것"이라며 "공직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은 "과거 지식인으로서 자유로운 의사 표현은 법적으로 허용된 것이라 마치 도덕적으로 문제 있는 것처럼 몰아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같은당 이수진 의원도 "대학교수는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닌 직업이 아니라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폭넓게 보호받는 직업"이라고 가세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