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선관위, 추석 앞두고 선거법 위반 등 위법행위 예방 강화

송고시간2020-09-22 11:00

전북선관위, 공명선거 퍼포먼스
전북선관위, 공명선거 퍼포먼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추석을 앞두고 정치인 등이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등 위법행위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예방 활동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추석에 할 수 있는 행위로는 정당·지방자치단체 명의로 의례적 명절 현수막을 선거일 전 180일 전에 거리에 게시하는 행위, 의례적 인사말을 문자 메시지로 전송하는 행위 등이다.

할 수 없는 행위는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인물에게 귀향·귀경버스를 무료 제공하거나 관내 경로당과 노인정 등에 명절 인사 명목으로 과일·선물 등을 제공하는 행위, 명절 인사를 빙자해 선거운동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게시하거나 인사장을 발송하는 행위 등이다.

유권자가 정치인으로부터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받을 경우 최고 3천만원 범위에서 10배 이상 50배 이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도 선관위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선거법 위반 내용을 접수한다"며 "위법행위를 발견하면 관할 구·시·군 선관위나 1390번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