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대의 열정' 김주형, PGA 투어 도전 위해 도미니카로

송고시간2020-09-22 08:44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 출전…배상문·이경훈도

드라이버 티샷하는 김주형
드라이버 티샷하는 김주형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10대 돌풍'을 일으킨 김주형(18)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김주형은 오는 24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도미니카공화국 코랄레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PGA 투어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총상금 400만달러)에 스폰서 초청 자격으로 출전한다.

2002년생인 김주형은 지난 7월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2위에 오르고, 군산CC오픈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코리안투어의 신예 스타로 떠올랐다.

특히 군산CC오픈에서는 만 18세 21일의 나이로 코리안투어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 신기록을 세웠다.

이 우승을 계기로 김주형의 PGA 투어 도전이 시작했다. 당시 세계랭킹 100위 안에 진입한 그는 PGA 챔피언십에 초청받아 생애 첫 메이저대회 무대에 섰지만,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이달 중순 열린 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에서는 컷 통과 후 공동 67위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해외 활동을 꺼리는 선수들도 많지만, 김주형은 미래를 위한 투자라 생각하고 과감히 PGA 투어 무대에 서고 있다.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 도전하는 김주형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 도전하는 김주형

[김주형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김주형은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에서 PGA 개인 최고 성적을 거둘지 주목된다.

이번 대회 참가자 중 세계랭킹 50위 안에 드는 선수는 43위인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한 명뿐이다. 현재 세계랭킹 116위인 김주형도 좋은 성적을 낼 가능성이 있다.

배상문(34)과 이경훈(29)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배상문은 2019-2020시즌부터 2020-2021시즌 개막전인 세이프웨이 오픈까지 10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3개 대회에서만 컷을 통과하며 부진했으나, 이번 대회를 계기로 반등을 기대한다.

제임스 한, 더그 김, 마이클 김 등 재미교포 선수들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