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트넘과 리그컵 경기 앞둔 레이턴 오리엔트서 코로나 집단감염

송고시간2020-09-22 08:27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레이턴 오리엔트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레이턴 오리엔트

[레이턴 오리엔트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와 2020-2021 카라바오컵(리그컵) 3라운드 경기를 앞둔 리그 2(4부)팀 레이턴 오리엔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레이턴 오리엔트는 22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다수의 1군 팀 선수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잉글랜드풋볼리그(EFL)와 토트넘 구단에 이 사실을 전했고 곧 내일 있을 토트넘과의 경기에 대해 추가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더선은 레이턴 선수 1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23일 오전 2시 영국 런던 레이턴의 브리즈번 로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과의 리그컵 3라운드 경기가 취소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영국 BBC는 "레이턴이 경기에 나설 팀을 꾸릴 수 없다면, 대회 일정을 재조정할 여유가 없는 만큼 토트넘의 몰수승이 인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레이턴은 잉글랜드 보건 당국과 대회 참가 가능 여부를 논의 중이며 EFL은 논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EFL은 EPL과 달리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매주 진행하지 않는데, 리그컵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이 레이턴의 검사 비용을 지불하기로 하면서 검사를 시행한 결과 다수의 감염이 확인됐다.

레이턴 구단은 "앞서 우리와 경기를 치른 맨스필드 타운, 플리머스 아가일, 올덤 애슬레틱에도 확진자 발생 사실을 전달했다"며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들은 정부의 자가격리 지침을 따를 것이다. 경기장과 훈련 시설은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폐쇄된다"고 전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