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대 강타' 이승우, 2경기 연속골 실패…팀은 0-3 완패

송고시간2020-09-22 07:14

세르클러 브루게에 0-3으로 완패한 신트트라위던
세르클러 브루게에 0-3으로 완패한 신트트라위던

[신트트라위던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벨기에 프로축구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에서 뛰는 이승우(22)가 골대를 때리는 아쉬움 속에 2경기 연속골 사냥에 실패했고, 팀도 완패했다.

이승우는 22일(한국시간) 벨기에 브루게의 얀 브레이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르클러 브루게와 2020-2021시즌 주필러리그 6라운드 원정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신트트라위던은 전반에 2골, 후반 막판 쐐기 골을 내주고 0-3으로 완패하며 2연패와 더불어 최근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의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개막전 승리 이후 무승에 그친 신트트라위던은 1승 2무 3패(승점 5)에 그쳐 18개 1부 팀 가운데 15위에 그쳤다.

5라운드에서 벨기에 무대 진출 이후 1년여 만의 데뷔골을 포함한 멀티 골(2골)을 쏟아냈던 이승우는 브루게를 상대로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25분 만에 브루게의 디노 호티치에게 결승 골을 내준 신트트라위던은 전반 31분에는 이케 우그보에게 페널티킥 추가 골까지 내주며 전반에만 2골을 헌납했다.

전반에 두 차례 슈팅을 시도했던 이승우는 후반 15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때린 감각적인 오른발 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하고 나왔다. 2경기 연속골이 날아가는 순간이었다.

신트트라위던은 후반 추가시간 쐐기 골을 허용하며 끝내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