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지명받은 나승엽 측 "미국 진출 꿈 흔들림 없어"

송고시간2020-09-21 17:26

롯데 지명받은 나승엽
롯데 지명받은 나승엽

(서울=연합뉴스)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10개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으로 열린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가 전체 11순위로 내야수 나승엽(덕수고)을 지명하고 있다.
나승엽은 미국 메이저리그의 한 구단과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계약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단 롯데의 선택을 받았다. 2020.9.21
[KB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진출을 선언한 가운데 롯데 자이언츠로부터 지명을 받은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18) 측은 "롯데가 좋은 평가를 해주셔서 감사하지만, 미국 진출의 꿈은 여전히 크다"고 밝혔다.

나승엽의 아버지 나희철 씨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 결과에 관해 "이미 메이저리그 구단과 구두로 입단 약속을 했고, 승엽이의 미국 진출 의지가 매우 크다"며 "아들과 (국내 잔류 여부에 관해) 다시 한번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지만, 현시점에선 미국 진출의 뜻은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나 씨는 "승엽이가 롯데의 지명을 받았기에 본인의 의사를 다시 한번 물어볼 것"이라며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나승엽은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을 앞두고 미국 진출을 선언했다.

최근엔 미국 메이저리그 중부지구의 한 구단과 구두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1차 지명에서 나승엽 지명 기회가 있었던 롯데가 장안고 포수 손성빈을 뽑은 이유다.

그러나 롯데는 나승엽을 포기하지 않았다. 2라운드 전체 11순위로 나승엽을 호명했다.

나승엽이 기존 입장대로 해외에 진출하면 롯데는 2라운드 지명권을 그대로 날려버리게 된다.

롯데는 "선수의 재능을 생각한다면 지명권을 잃더라도 2라운드에서 지명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며 국내 잔류를 설득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