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버스정류장 정보안내시설 설치 4곳 중 1곳 불과"

송고시간2020-09-22 07:00

서울 설치율 78.2%인데 충남은 7.9% 큰 편차

정동만 의원 "교통약자 위해 편의시설 확충해야"

성남시 버스정보안내 단말기
성남시 버스정보안내 단말기

[성남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전국 버스정류장 4곳 중 3곳은 버스 도착 예정 시간과 노선 정보 등을 안내하는 버스 정보안내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만 의원(국민의힘)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전국 시·도별 버스정류장 시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버스정류장 14만12곳 가운데 버스 정보안내시설이 설치된 곳은 3만5천379곳(25.3%)에 불과했다.

설치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78.2%)이었다. 이어 대전(51.8%)과 울산(43.4%)이 뒤를 이었다.

설치율이 가장 저조한 곳은 충남(7.9%)으로 설치율이 서울의 10분의 1 수준이었다.

또 전국 버스정류장 가운데 지붕이 설치된 곳은 8만6천364곳으로 설치율은 61.7%를 기록했다.

지붕 설치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80.9%), 가장 낮은 곳은 세종(50.4%)이었다.

벤치가 마련된 정류장은 8만4천9곳으로 설치율은 60.0%였으며 벤치 설치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75.5%), 가장 낮은 곳은 경기(47.2%)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교통약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버스 정류장 관련 시설을 꾸준히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