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산 코로나 백신 믿을 수 있나…"4종 개발 막바지"

송고시간2020-09-22 06:33

중국 "응급백신 수십만명 이상없어"…미국 등 부작용 우려

외신에 백신 개발 현장 공개…이르면 11월 접종 돌입할듯

시노백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
시노백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

(EPA=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이르면 오는 11월에 일반인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서겠다고 공언하는 가운데 백신의 신뢰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이나 영국 등 유명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과정에서 부작용이 보고되는 가운데 중국의 백신은 이런 사례가 공개된 적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중국은 임상 시험 단계인 코로나19 백신을 이미 수십만명이 응급용으로 접종받아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반박하고 있다.

22일 국제재선(國際在線·CRI)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적으로 182종의 코로나19 백신 후보가 있으며 이 가운데 36종은 임상 시험에 돌입했고 나머지 146종은 임상에 앞선 연구 단계로 파악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현재 25종의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또는 임상에 앞선 연구 단계에 진입한 상태다.

임상 단계에 돌입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은 11종으로 전 세계의 30%가량을 차지한다.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간 중국산 백신은 4개로 전 세계의 44%에 달한다.

국제재선은 "현재 중국의 코로나19 백신의 연구 개발이 양적, 질적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서 있다"고 자평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업체 시노팜
코로나19 백신 개발 업체 시노팜

(EPA=연합뉴스)

백신 3상 시험은 출시 전 최종 승인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한 과정으로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증명해야 해 수만여명의 표본이 필요하다.

중국은 이미 지난 7월부터 임상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의료진과 해외 파견자 등 수십만명에게 접종해오고 있다.

이들 중에는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의 가오푸(高福) 주임도 포함돼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최근 중국 제약사 시노팜(중국의약그룹. CNBG)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하기도 했다.

시노팜이 개발한 2종의 코로나19 불활성 백신은 이미 중동, 남미 등에서 3상 시험을 승인받아 실시 중이며 그 규모만 4만여명에 달한다.

중국 시노백(Sinovac·科興中維)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도 남미, 일부 동남아 국가셍서 3상 시험을 하고 있다.

중국 군사과학원에서 개발한 재조합형 에데노바이러스 백신도 3상 시험 중이다.

특히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은 연간 생산 능력이 3억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사는 수요 충족을 위해 최대 8억개까지 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 국가약품관리국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최상의 경우 1년 이상 면역력이 있어야 하며 최소 6개월 이상 효과가 있어야 한다"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처럼 중국이 국력을 기울여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그 과정이 투명하지 않다는 지적도 여전하다.

군사의학연구원 방문하는 시진핑 중국 주석
군사의학연구원 방문하는 시진핑 중국 주석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에서 일부 참가자가 경미한 부작용을 호소했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도 최근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된 바 있지만 중국은 전혀 그런 내용이 외부로 흘러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일부 서구 매체들은 중국이 지난 1월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사태를 은폐한 데 이어 백신 개발에서도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이번 주 주요 외신을 초청해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참관을 통해 중국의 개발 성과를 대내외에 과시하며 의혹 불식에 나설 예정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그동안 제조업 발전 과정에서 하던 방식대로 일단 대규모 코로나19 백신을 생산 및 접종하고 그 과정에서 나오는 문제는 사안별로 해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