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개혁 노고 높이 치하"…추미애에 힘싣기?

송고시간2020-09-21 17:31

秋와 동시입장…靑 "참석자 영접 절차때문, 독대안해"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는 문 대통령과 추미애 장관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는 문 대통령과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민 모두 과거와는 다른 권력기관의 모습을 체감하셨을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 노력에 이런 찬사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의 개혁 성과를 소개하며 관계 기관에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그동안 국민을 위해 다시 태어난다는 각오로 권력기관 개혁을 추진해 왔다"며 "스스로 개혁을 이끈 여러분의 노고를 높이 치하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진척을 이루고 있다"며 "검찰과 경찰이 합심해 인권보장 규정을 마련한 것은 매우 잘된 일"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법무부의 검찰개혁 작업에 신뢰를 보내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 아니냐는 시선도 나왔다.

아들 관련 의혹으로 야권에서 퇴진을 요구하는 추 장관을 향해 '이제까지 잘해 왔고, 앞으로도 잘해 달라'는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것이다.

이날 다른 장관들이 회의 시작 전 착석해 있던 것과는 달리, 추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회의장에 입장한 이유에 관심이 쏠린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하지만 청와대 측은 "추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회의장 밖에서 참석자들을 영접한 뒤 같이 입장한 것이다. 절차에 따라 참석자 가운데 의전 서열이 가장 높은 추 장관이 영접 역할을 맡은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독대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21 cityboy@yna.co.kr

한편 문 대통령의 이날 격려성 발언은 정부의 개혁 작업에 대한 각 기관의 내부 반발을 다독이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실제로 정부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검찰뿐 아니라 경찰에서도 반발이 터져 나오고 있다.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만 받으면 정해진 범위 밖의 사건도 수사할 수 있게 하면서 '검찰 수사권 축소'라는 취지가 퇴색했다는 것이 경찰 측 반발의 이유다.

문 대통령은 "관련 기관들이 정부의 방안에 대해서 부족하다고 여길 수도 있다"며 "그러나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격언을 상기해 주기 바란다. 첫걸음으로 신뢰를 키운다면 발걸음을 더 재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검찰과 경찰 양측의 협조를 당부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