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군, 폭격기 모의 타격 영상…"표적, 미 괌기지로 보여"

송고시간2020-09-21 16:52

핵무장 가능 H-6K 등장…장엄한 음악에 미사일 발사·폭발장면 담아

대만 인근에 나타난 중국군의 H-6 폭격기
대만 인근에 나타난 중국군의 H-6 폭격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격화일로를 걷는 와중에 중국 공군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폭격기를 동원해 모의 타격 훈련(simulated attack)을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통신은 특히 영상 속의 모의 타격 훈련 표적이 괌의 미 앤더슨 공군기지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통신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은 지난 19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공군 계정에 2분 15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전쟁의 신(神) H-6K 공격에 나서다'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장엄한 배경 음악과 함께 사막에서 발진하는 폭격기의 모습이 담겼다.

또 중간쯤에는 폭격기 조종사가 미사일 발사 버튼을 눌러 이름 모를 해변 활주로에 미사일을 투하하는 장면도 나온다.

이후 땅이 흔들리는 모습이 나오면서 갑자기 배경음악이 끊기고, 하늘에서 보이는 폭발 장면이 이어진다.

인민해방군 공군 측은 "우리는 조국 영공 안보의 수호자로, 언제든 조국 하늘의 안전을 지킬 자신감과 능력이 있다"는 메시지도 곁들였다.

로이터통신은 영상속의 위성사진을 근거로 괌 앤더스 미군 공군기지와 정확히 같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중국 국방부는 물론 미군 인도·태평양 사령부도 해당 영상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중국군이 영상을 공개한 날은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담당 차관의 대만 방문에 발끈한 중국이 대만 해협 인근에서 이틀째 무력시위를 벌인 날이었다고 덧붙였다.

H-6는 중국군의 주력 폭격기로 그동안 대만 인근에서 진행된 중국군의 경고성 비행에 여러 차례 동원됐다고 대만 공군이 설명했다.

H-6K는 H-6 전폭기 최신예 모델로 1950년대 소련의 Tu-16 전폭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