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 헛갈린 경쟁자에 결승선 양보한 스포츠맨십에 찬사 쇄도

송고시간2020-09-21 12:12

스페인 철인3종 선수 결승선에서 경쟁자 먼저 통과 시켜

"믿기 힘든 최고의 스포츠맨십 보여줘"

대회 주최측 두선수 모두에게 메달과 상금 수여

길을 잘못 들어 뒤처진 경쟁자를 결승선 앞에서 기다려주는 디에고 멘트리(오른쪽)
길을 잘못 들어 뒤처진 경쟁자를 결승선 앞에서 기다려주는 디에고 멘트리(오른쪽)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결승선을 코 앞에 두고 길을 잘못 든 경쟁자 덕분에 동메달을 딸 수 있었던 스페인 철인3종 선수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지 않고 경쟁자를 기다려주는 미덕을 발휘해 찬사를 받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20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20 산탄데르 트라이애슬론 대회'에서 스페인 선수 디에고 멘트리다(21)가 뒤따라오던 영국 선수 제임스 티글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도록 양보했다고 보도했다.

결승선 앞에 멈춰 섰던 멘트리다는 4위에 그쳤고, 그의 양보로 먼저 골인한 티글은 동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멘트리다의 이런 행동은 결승점 앞에서 길을 잘못 들어 자신에게 추월당한 티글을 배려한 것이다.

신문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티글은 결승선을 앞두고 정해진 주로를 벗어났다. 티글은 길을 막아선 철제 펜스를 손으로 짚은 뒤에야 머리를 치며 허둥지둥 돌아서 나올 수 있었다.

코스를 벗어난 영국 선수 제임스 티글
코스를 벗어난 영국 선수 제임스 티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멘트리다는 그 사이 티글을 앞질러 결승점으로 향했다. 그러나 뒤를 돌아보며 티글의 상황을 파악한 멘트리다는 결승선 앞에서 멈췄고, 경쟁자가 먼저 골인하도록 기다려줬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선수는 결승선 앞에서 손을 맞잡았고, 레이스 후에는 서로의 등을 두드리며 격려했다.

멘트리다는 "그(티글)가 경기 내내 내 앞서 있었다. 그런 그가 길을 잘못 들었다는 걸 확인하고 멈춰 섰다"며 "그는 메달을 가질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경쟁자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도록 양보하는 멘트리다(오른쪽)
경쟁자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도록 양보하는 멘트리다(오른쪽)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두 선수의 훈훈한 소식을 전해 들은 대회본부는 멘트리다에게 '명예 3위' 입상자 자격을 주고 동메달을 딴 티글과 같은 300유로(약 41만원)의 상금도 수여했다.

티글은 트위터에 "그가 결승선 앞에 멈춰선 채 나를 먼저 통과하도록 한 것을 봤다. 믿을 수 없는 스포츠맨십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트위터에서만 510만회 이상 재생됐고 3만6천번 이상 공유되었으며, 18만6천여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이 대회 우승자인 자비에 고메즈 노야는 멘트리다의 행동을 "역사상 최고"라고 추켜세웠다.

영상이 SNS를 통해 전파되면서 유명세를 치르게 된 멘트리다는 자신의 행동이 자랑스럽다면서 "부모님과 내가 속한 클럽이 어렸을 때부터 가르쳐준 것으로 그저 평범한 행동일 뿐"이라고 말했다.

경기가 끝난 뒤 포옹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두 선수
경기가 끝난 뒤 포옹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두 선수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