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갈등 속 '항미원조' 되새기는 중국 "美에 맞서 국익지켜야"(종합)

송고시간2020-09-21 15:00

단둥 기념관 재개관 후 매진행렬…애국주의 영화·드라마도 제작

소식통 "국론 결집 움직임 주시…미국 자극하려 할지는 의문"

중국 단둥 항미원조 기념관 전경
중국 단둥 항미원조 기념관 전경

[항미원조기념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미국과의 전방위 갈등 속에 '항미원조'(抗美援朝·한국전쟁의 중국식 표현) 70주년을 맞아 추모 분위기를 띄우며 내부 결속을 다지고 있다.

21일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북한과 중국의 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에 위치한 항미원조 기념관은 지난 19일 한국전쟁 참전군인을 비롯한 약 7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개관 기념식을 했다.

중국 당국은 외신들에는 이날 기념식 현장을 비공개했지만 중국 매체들을 통해서는 대대적으로 선전하며 추모 분위기를 조성했다.

한국전쟁 참전군인 궈궈롄(87) 씨는 중국중앙(CC)TV 인터뷰에서 "항미원조 정신을 이용해야 한다"면서 "참전군인들이 못다 한 임무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중국 참전군인들을 '영웅'으로 치켜세우면서 이들의 희생 덕분에 수십년간 평화가 이어졌다는 글이 올라왔다.

일부 네티즌은 미국이 미중 무역전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중국을 압박하고 있는 만큼, 항미원조 정신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주장을 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항미원조 정신의 핵심은, 비록 적과 중국의 국력 차가 매우 크더라도 외부 위협에 직면했을 때 나라를 지키려고 한 중국인들의 용기와 결의"라고 말했다.

이어서 "수십년간의 평화와 미중 간 우호적 교류를 거치면서, 일부 중국 젊은이들은 국력이 강한 미국을 흠모하거나 두려워하게 됐다"면서 "이는 최근 미국의 억압을 고려할 때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용감히 국익을 보호해야 한다. 미국의 억압을 두려워하지 말고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단둥 항미원조 기념관의 한국전쟁 배경 설명
중국 단둥 항미원조 기념관의 한국전쟁 배경 설명

[항미원조기념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만3천800㎡ 넓이의 전시관 안에는 한국전쟁 관련 사진 1천여점과 물품 1천600여점이 전시돼있으며, 상감령(上甘嶺) 전투를 비롯해 한국전쟁에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다룬 전시물로 채워져 있다.

기념관은 한국전쟁 발발에 대해 "미국의 침략에 맞서 정의를 수호하고 중국 영토 안보를 지키기 위해 참전을 결정했다"면서 미국이 한반도에 무력간섭했을 뿐만 아니라 7함대를 이용해 대만해협을 침략했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전쟁 기간 북한·중국군 보급라인에 대한 미군의 폭격에 맞서 수송로를 지킨 것을 '반(反) 교살전'이라고 부르는데, 이러한 상황을 묘사한 전시물도 기념관 내에 설치돼 있다.

이는 최근 중국이 미국의 최근 제재와 대만·홍콩 관련 행보에 반발하며,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제재 등에 대해 '목을 조른다'고 주장하는 상황을 떠올리게 하는 대목이다.

기념관은 20일부터 중국 일반인들에게 무료 개방하며 홈페이지 예약방식으로 하루 3천명의 관람객을 받고 있는데, 닷새 연속 예약이 마감된 상태다. 현장에서도 기념관에 입장하려면 긴 줄을 서야 할 정도다.

기념관을 방문한 한 중국 학생은 "전시관은 관람객들로 가득 차 있다"면서 "박물관은 매우 인상적이다. 교과서에서 배운 역사를 실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전쟁 기념 뮤지컬 '가장 사랑스러운 사람'의 한 장면
한국전쟁 기념 뮤지컬 '가장 사랑스러운 사람'의 한 장면

[랴오닝일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은 단둥 항미원조 기념관 재개관뿐만 아니라 한국전쟁을 다룬 '금강천', '빙설 장진호' 등 애국주의 영화와 '압록강을 건너다' 등 드라마도 제작하고 있다. 단둥에서는 한국전쟁 기념 뮤지컬도 공연했다.

또 지난 19일 베이징(北京)에서는 한국전쟁 참전군인인 왕하이(王海) 전 중국 공군 사령원 추모행사가 열렸다. 왕 전 사령원은 한국전쟁 시기 연합군 군용기 9대를 격추·손상시킨 인물로, 95세의 나이로 지난달 사망했다.

이밖에 랴오닝성 선양(瀋陽)의 항미원조 열사능원이 보수공사를 진행하는 등 한국전쟁 관련 시설에 대한 정비작업도 계속되고 있다.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 기념일은 다음 달 25일로, 미중 간 대립 격화 속에서 항미원조에 대한 중국의 강조 움직임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새롭게 정비한 선양 항미원조 열사능원
새롭게 정비한 선양 항미원조 열사능원

[촬영 차병섭]

베이징(北京)의 한 소식통은 "중국이 미중 갈등상황에서 항미원조 70주년을 앞두고 자국 여론을 결집하려는 움직임을 볼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은 대만·홍콩·신장(新疆) 문제 등을 자국의 핵심이익으로 본다"면서 "이들 문제에서 미국이 레드라인에 가까이 오면 강경 대응하겠지만, 항미원조는 핵심이익이 아닌 만큼 이것으로 미국을 자극하려 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최근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 담당 차관의 대만 방문 등을 거론하며 "최근 미중 갈등에서는 대만을 주의 깊게 봐야 할 것"이라면서 "(군사자산 활용 등) 대만 문제에서 미국이 쓸 수 있는 카드가 많다"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