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청년 최고위원 울컥…"세월호 박근혜 기록물 공개하라"

송고시간2020-09-21 10:37

당내 청년 소통창구 제안…이낙연 "이른 시일 내 해답"

발언하는 박성민
발언하는 박성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최고위원은 21일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 등과 관련한 기록물 공개에 국민의힘이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올해 24세 대학생인 박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세월호 참사 발생 당시 고3이었고 그 후로 6년이 지났지만 그날의 진실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고영인 의원이 세월호 참사 당일부터 박 전 대통령 파면 날까지의 공개 기록물 요구안을 7월 제출했다"며 "국회의원 200명의 동의가 있으면 공개가 가능하다. 국민의힘은 또다시 외면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최고위원은 "어제는 세월호 참사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단원고 이창현 박인배 김슬기 학생의 생일이었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박 최고위원은 각계각층 청년과 정례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창구를 당내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는 "정책위, 사무처가 함께 박 최고위원의 문제의식에 응답하는 해답을 이른 시일 내 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