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덕흠 '골프장 고가매입 의혹' 고발…중앙지검 조사2부 수사(종합)

송고시간2020-09-21 14:10

시민단체, 남부지검에도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박재현 기자 =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대한전문건설협회장 당시 협회에 거액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한전문건설협회와 전문건설공제조합 전직 기관장들은 박 의원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로 박 의원을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조사2부(김지완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고발인들은 박 의원이 대한전문건설협회장이던 2009년 지인이 소유한 충북 음성군의 골프장을 시세보다 200억원 비싼 값에 사들여 건설공제조합에 재산상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발인들은 박 의원의 후임 협회장인 신모씨 등도 2016년 총선을 앞두고 협회 자금을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정치자금으로 제공했다며 고발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고발장 내용을 살펴본 뒤 고발인 조사 등 절차에 나설 예정이다.

시민단체 '활빈단'도 이날 박 의원을 뇌물수수 및 공직자윤리법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박 의원은 국회의원 직무를 가족 재산을 불리기 위한 통로로 전락시켰다"며 "피감기관에서 수주한 수천억원은 뇌물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가족 명의로 건설사를 운영하면서 피감기관인 국토교통부·서울시 산하기관의 공사 400억원어치를 수주했다는 의혹으로 최근 경찰에도 고발됐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