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역당국 "추석 전까지 확실히 안심할 수준으로 확진자 줄여야"

송고시간2020-09-21 09:02

강도태 중대본 총괄조정관 "연휴 관광지 숙박 예약 많아, 여행 자제해달라"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1일 "추석 연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확실히 안심할 수 있는 수준까지 확진자 수를 줄여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어제 38일 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떨어졌지만, 아직도 확진자 중 26%는 감염경로를 찾지 못하고 있고 산발적 집단감염도 여러 시도에 걸쳐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문판매를 통한 집단감염이 8월 중순 이후에만 10건이 발생하는 등 방문판매와 사업설명회를 통한 감염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어르신들께서는 '무료체험'이나 '사은품'이라는 말에 현혹되지 마시고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추석 특별방역'에 대해서는 "연휴 기간에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범부처 역량을 동원해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연휴 기간 관광지 숙박 예약이 많다고 하는데, 코로나19가 추석을 통해 대유행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고향에는 마음만 보내주시고, 여행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