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 범죄 꼼짝마"…부산경찰 종합치안 대책 추진

송고시간2020-09-21 08:38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경찰청은 이날부터 다음달 4일까지 2주간 추석 명절 종합치안 대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악화한 경제 여건으로 강·절도 범죄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예방 활동에 집중한다.

편의점, 금은방 등 현금 취급 업소와 다세대 밀집 지역 등에 대한 범죄 112 신고 현황을 분석해 순찰을 강화한다.

기동대 가용경력을 최대한 동원해 주간에는 금융기관과 전통시장 등 다중 이용시설 위주 절도·날치기 예방 활동에 나선다.

야간은 골목길 위주로 순찰을 강화해 칠입 절도와 성범죄 예방 활동에 집중한다.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활용해 범죄예방 홍보 등도 실시한다.

강력사건에 대해서는 단계별 경계예보를 발령해 추가 범죄를 조기 차단할 계획이다.

해마다 추석 연휴 기간 가정폭력 신고사건이 많은 점을 고려해 학대 예방 경찰관(APO) 동원해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과 학대 우려 아동 전수 모니터링에 나선다.

부산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명절 연휴 기간 112신고(일평균) 분석해보면 신고 건수는 12% 증가하고 특히 즉시 대응이 필요한 긴급신고(코드 0·1)의 경우 22.9%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긴급신고사건 중 폭력 신고가 32.6%로 높고 이어 가정폭력 30.9% 순으로 증가했다.

교통 안전대책도 마련했다.

귀경길,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혼잡예상 구간에 선제적으로 경력을 배치해 소통 위주로 교통관리하고 차량정체를 가중하는 불법 주정차, 꼬리물기, 끼어들기 등 교통 무질서 행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구포시장 등 전통시장 23개소 주변 도로에 25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10일간 한시적으로 주차를 허용하기로 했다.

부산 경찰은 연휴 기간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큰 만큼 각종 행정명령 위반, 자가격리자 소재 확인 등 감시활동도 강화한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