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쉬어가는 '잔류왕' 인천…조성환 감독 "앞으로 매 주말 전쟁"

송고시간2020-09-20 17:39

'선두' 울산에 0-1 패배…파이널B 5경기서 잔류 여부 갈려

경기 지켜보는 조성환 인천 감독
경기 지켜보는 조성환 인천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울산 현대의 경기. 전반전 조성환 인천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0.9.20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의 조성환 감독이 "무조건 '결과'를 가져오겠다"며 명운이 걸린 파이널 라운드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인천은 2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풀리그 최종 22라운드에서 '선두' 울산 현대에 0-1로 졌다.

이제 '윗물'과 '아랫물'이 갈렸다. 7위 FC서울부터 12위 인천까지 파이널B에서 각각 다섯 경기를 더 치러 강등 팀을 가린다.

서울과 인천의 승점 차는 7에 불과하다. 모든 팀에 강등 가능성이 있어 매우 치열한 매 경기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조 감독은 "이제 일주일에 한 번씩 전쟁을 방불케 하는 경기가 치러질 것"이라면서 "반드시 결과를 가져오겠다"고 힘줘 말했다.

정승현 '절대 뺏길 수 없다'
정승현 '절대 뺏길 수 없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울산 현대의 경기. 후반전 울산 정승현(가운데)이 인천 선수들의 압박 수비에 고전하고 있다. 2020.9.20 tomatoyoon@yna.co.kr

이어 "한 경기, 한 경기가 소중하다. 남은 다섯 경기에서는 한 번의 실수가 결정타가 될 수 있다"며 "'잔류왕' 같은 말들을 맹신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인천은 이날 울산 스트라이커 주니오의 '한 방'에 졌지만, 경기력만큼은 나쁘지 않았다.

오히려 전반 초반과 후반 중반 이후에는 우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11위 수원 삼성과 승점 차가 3으로 벌어졌지만, 조 감독의 표정은 나쁘지 않아 보였다.

이 분위기를 유지해 나간다면 파이널 라운드에서 충분히 순위를 뒤집을 수 있다는 게 조 감독의 생각이다.

조 감독은 "결과적으로는 졌지만, 전반 25분 주니오에게 실점하기 전까지 우리가 의도한 대로 경기를 운영했다"면서 "모든 선수가 각자 위치에서 조금 더 노력하다 보니, 차곡차곡 승리하면서 자신감이 생기고, 조직력, 체력까지 올라오는 시너지가 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 감독은 주득점원인 스트라이커 무고사를 벤치에 앉혀둔 데 대해 "무고사가 근육통 때문에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다. 후반 투입을 고려했으나, 더 악화하면 남은 경기에 지장을 줄 것 같아 아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과거 인천 사령탑을 맡았으며, 조 감독과 친분이 깊은 김도훈 울산 감독은 "인천에 애정을 가진 사람으로서 조 감독이 이 팀에서 올 시즌 목표를 이루고 '롱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