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아베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깊은 우려와 유감"

송고시간2020-09-19 17:11

외교부 논평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때 신뢰할 수 있다"

아베 신조 전 총리, 야스쿠니 신사 참배
아베 신조 전 총리, 야스쿠니 신사 참배

(서울=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19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이달 16일에 총리를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2020.9.19 [아베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정부는 1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논평을 통해 "아베 전 총리가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상징적 시설물인 야스쿠니 신사를 퇴임 직후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역사를 올바르게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때 주변국과 국제사회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엄중히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트위터에 "오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이달 16일에 총리를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적었다. 아베 전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가 확인된 것은 6년 8개월여만이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