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8월 중순 이후 방문판매-설명회 확진 375명…"구상권 적극 청구"

송고시간2020-09-19 15:23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코로나19 확진자 증가(CG)
코로나19 확진자 증가(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방문판매업체나 각종 설명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지난 8월 중순 이후 발생한 관련 확진자만 370여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이후 이날 정오까지 방문판매 및 각종 설명회 관련 집단감염 사례는 총 10건으로, 관련 확진자를 모두 합치면 375명에 달했다.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설명회나 모임 참석자가 138명이고, 이들과의 접촉으로 인한 추가 전파 사례가 237명이다. 확진자로부터 가족, 지인에게 n차 전파된 사례가 더 많은 것이다.

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서울 관악구 '무한구(九)룹'과 관련해서는 지난달 20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나온 이후 이달 10일까지 총 85명이 확진됐다. 종사자 및 방문자는 6명이지만, 추가 전파 사례는 79명이다.

대전의 한 건강식품 설명회와 관련해서는 이달 1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불과 2주 만에 누적 확진자가 59명까지 늘어났다. 이 역시 종사자 및 방문자는 8명뿐이지만, 추가 전파 사례는 51명에 달한다.

방문 판매나 각종 설명회를 통한 집단 감염은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부산에서는 오피스텔 모임 관련(누적 11명), 오피스텔 부동산 경매 관련(27명), 오피스텔 방문판매업 관련(9명) 등 3건의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3건 모두 연제구 내에서 발생했다.

방문판매 및 각종 설명회 관련 주요 사례
방문판매 및 각종 설명회 관련 주요 사례[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경북에서는 동충하초, 산양삼 설명회 등을 중심으로 한 감염 전파가 잇따랐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방문판매 및 각종 설명회 집단감염 배경과 관련해 "밀집·밀폐·밀접한 환경에서 장시간 대화를 나누거나 음식을 나눠 먹는 등 코로나19의 전파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런 위험한 상황과 관련된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방문판매업의 각종 소모임, 투자 설명회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 청구도 적극적으로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일상 곳곳에서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안전신문고'에 신고된 사례를 보면 최근 불법으로 영업 중인 포장마차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채 손님들이 비좁은 공간에서 음식을 먹어 위험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방대본은 '해당 포장마차에서는 현금으로 결제하는 데 만약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방문자 파악이 어려울 것 같다'는 취지의 신고 내용을 전하면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 방역수칙에 더욱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